칼럼 | 신앙상담 | 테마토크

ID저장
신규회원가입 ID/비밀번호 찾기
공지사항
★ [필독]후원 및 파트연습 제작 공지
비앤비출판사 남성성가 합창곡집3 연..
비앤비출판사 여성성가 합창곡집3 연..
비앤비출판사 샬롬의노래13 연습실 제..
비앤비 신간 성가곡 등록완료
찬송가 파트 연습실
Sibelius Scorch 설치 안내
신천지-OUT CBS 바로가기
 성가연습실 방문자
 (시작 : 2011-02-11)
금일 : 42 명
전체 : 2,511,241 명
 

제목

“나무보다 땅을 보라”(3.31.2010)

작성자

운영자

등록일

2010-04-12

첨부파일

jeon.jpg

조회수

15326

 
 
40일 주린 예수님에게 마귀는 돌로 떡을 만들라고 유혹한다.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에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다.”(마 4:4) 쉬운 해결보다 느린 말씀이 더 가치 있다고 예수님은 말씀한다.
  일본 아오모리 현에 기적의 사과를 재배하는 기무라 아키노리가 있다. 기무라의 사과로 만든 사과 스프를 먹으려면 6개월 전에 예약을 해야한다. 사과 반쪽을 잘라 냉장고 위에 올려 놓았다가 2년만에 발견했다. 2년만에 발견된 사과는. 조금 마르긴 했어도 달콤한 향을 내며 썩지 않고 있었다. 이것이 “썩지 않는 기적의 사과”로 명성을 날리게 된 계기가 되었다.
  농약의 위력은 대단하다. 농약이 없으면 병충해로 인해서 90%의 나무가 죽는다. 농약은 노동을 절약해주고, 벌레를 죽이고, 많은 생산량을 준다. 농약은 대단한 힘이다. 그러나 농약은 사과의 생명력을 죽이는 일도 한다. 저항력과 영양분, 맛을 잃게 만든다.
  기무라는 농약없는 사과를 재배하다 결국 파산에 이르게 된다. 죽으려고 산에 오르다가 커다란 도토리 나무를 보았다. 해충의 피해도 없고, 병의 공격에도 건강하게 서 있는 강한 도토리 나무를 발견하게 된다. 왜 그럴까? 그때 그에게 영감이 떠올랐다. “흙이 다르기 때문이다.”나무 밑의 흙을 파보았다. 좋은 냄새의 온갖 미생물이 분해시킨 부드러운 흙이 있었다. 나무 밑에는 엄청난 생태계가 존재했다. 지렁이, 두더지 굴, 미생물의 분해에 의한 각종 생물의 낙원이 있었다. 건강한 도토리 나무의 비밀은 흙에 있었다. 씨뿌리는 비유를 보라. 씨는 동일하다. 결과가 달라진 것은 땅이 다르기 때문이다. 길가, 돌밭, 가시덤불, 옥토가 다르다. 옥토에 떨어진 씨는 30,60,100배의 결실을 맺는다. 땅이 중요하다.
  기무라는 사과밭은 몇 년동안 그대로 놔두었다. 잡초밭이 되게 만들었다. 생태계가 살아나도록 만들었다. 3년이 지나니 지렁이, 메뚜기, 개구리, 뱀이 나왔다. 마침내 9년만에 사과나무에 꽃이 피었다. 농약없이도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나는 사과나무가 나온 것이다. 1991년에 큰 태풍이 왔다. 다른 과수원의 사과는 다 떨어졌는데, 기무라의 사과는 떨어지지 않았다. 왜? 사과 꼭지가 2배정도 강해서 사과가 떨어지지 않은 것이다. 기무라의 사과나무 뿌리를 파보니, 20미터 정도 뿌리를 내렸다. 이런 뿌리의 힘이 넘어지지 않게 만든 것이다. 하나님이 왜 내게 쉽게 길을 열어 주시지 않는가? 비옥한 옥토를 주기 위한 의도이다.  기도, 눈물, 인내, 고난, 아픔 등이 비옥한 토지를 만든다. 농약치듯 쉽게 목적을 이루려고 하지 말라. 유혹이다. 힘들어도 말씀의 길을 가라.  농약치듯 직접적으로 얻으려고 하지말라. 땅을 살리듯이 삶 전체의 변화, 인격의 변화를 추구하라. 이것이 진정한 열매를 보장하는 확실한 길이다.

용산 삼일교회 시무
전병욱 목사 칼럼중
 
     
 
 

 
 
 
 
 
카페만들기 회사소개 서비스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제휴문의 회원탈퇴 이메일무단수집거부
 

Copyright (C) 찬양의샘 All rights reserved.